HOME>포천역사소개>인물소개
 
문무신편


김수항
김평묵
권  종
김  권
김창흡
김성발
김성옥 김중행
김흥근
강윤소
김수동
금원군
기자헌
김  확
권  진
권  수
김석명
김창협
김석문
김석보
김상두
김처곤
김병덕
 

 

 


김수동(金壽童)ㆍ1457(세조3)~1512(중종7)


 
  안동인으로 조선조 개국 1등공신. 상락부원군(上洛府院君) 사형(士衡)의 후손으로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 척의 아들이다. 자는 미수, 호는 만보당(晩保堂)이며 내촌면 음현리에서 살았다.
1474년(성종5) 생원시(生員試)에 합격하고 1477년(성조8) 식년문과(式年文科)에 급제해 검열(檢閱), 정자(正字), 사인(舍人)등을 역임했다.
연산군 초에 전라, 경상, 경기도 관찰사(觀察使)를 지내고 1499년(연산군5) 종이품 예조참판이 되어 성절사(聖節使)로 명나라에 다녀와서 정이품 형조판서(刑曹判書)가 되었다.
연산군이 만보당 선생을 두고 이르기를 ‘내가 옛날 세자로 있을 때에 다른 사람은 별로 좋아하지 않고 김수동만을 좋아했다. 그 이유는 그의 사람됨이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었는데 내가 즉위(卽位) 뒤에도 자주 그를 대해보니 역시 훌륭한 점이 많아 또한 좋아하노라’ 하였다. 따라서 그의 벼슬길이 순탄하였다.
1503년(연산군9)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겸 홍문관 제학(提學)이 되고 1505년(연산군11) 우찬성(右贊成)이 되었으며 이듬해 우의정(右議政)에 올랐다. 이때 영의정에는 유순(柳洵)이었는데 같은 포천사람이었다. 김 정승은 재치가 넘쳐 연산군 폭정 때 처벌을 받지 않으면서 많은 문신(文臣)들의 화를 면하게 하였고 문란한 정치에는 부정과 비리가 자행하게 마련인데 공은 이에 물들지 않고 청렴결백하였다.
1506년 중종반정에 참여하여 정국공신(靖國功臣)에 좌의정에 승진하고 영가부원군(永嘉府院君)에 봉하여졌다.
김정승은 연산조에 있었다하여 사표를 제출하였으나 반려되었고, 1510년(중종5) 영의정에 올랐다. 1512년(중종7) 5월 병으로 사직, 동년 7월 별세하니 향년 55세이었다.






 top

   
 
 

굿모닝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