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포천역사소개>인물소개
 
독립운동가편


이종일
권동진
박동완
이주호
강지형
신영희
조영원
조 황
이규채
최석휴
이범영
최면식
김영관
고진환
김호훈
 박경구
조훈식


 


이종일(李鍾一)

 

   독립운동가로 3ㆍ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사람이다. 호는 옥파(沃坡), 도호는 천연자(天然子), 본관은 성주(星州), 포천 출신이다.
어려서부터 한문을 배워 15세때 사서삼경(四書三經)을 통달하고 서울에 올라가 학문을 더 닦았다. 1882년(고종29) 사신으로 일본에 다녀와서 정3품의 위계를 받았다.
1894년 보성 보통학교 교장에 취임하였고 1896년 독립협회가 발족되자 협회에 참가했으며 대한제국민력회(大韓帝國民力會)를 조직하여, 민권운동에 앞장섰다.
1989년 제국신문(帝國新聞)의 사장이 되어 10년간 황성신문(皇城新聞)과 함께 일제의 침략정책을 공격하고 민족자주정신을 키우는데 노력하였으며 청년애국회에도 관여하여 개화사상을 보급하는데 노력하였다.
천도교에 입교하여 월보과장(月報課長)과 보성인쇄주식회사 사장을 역임했다.
1919년 3ㆍ1운동 때 자기 손으로 독립선언서를 인쇄하고 민족대표 33인으로 활약하다가 3년형을 선고받았다. 출옥 후 조선국문연구회 회장이 되어 한글맞춤법연구에 이바지했다.
공은 뛰어난 재주에 성품이 강직하며 냉철한 판단력에 자기주장이 뚜렷하였다. 애국애족심이 강해 일생동안 갖은 고난을 겪으면서 오로지 국가와 민족을 위하여 살아왔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훈장 복장(複章)이 수여되었다. 묘는 동작동 국립묘지에 있다.







 top

   
 
 

굿모닝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