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포천역사소개>인물소개
 
문무신편


김수항
김평묵
권  종
김  권
김창흡
김성발
김성옥 김중행
김흥근
강윤소
김수동
금원군
기자헌
김  확
권  진
권  수
김석명
김창협
김석문
김석보
김상두
김처곤
김병덕
 

 

 


김창협(金昌協)ㆍ1651(효종2)~1708(숙종34)


 

  경기도 과천(果川) 명월리(明月里)에서 문곡 김수항(文谷 金壽恒)의 둘째 아들로 출생하였다. 중년에 영평(永平-지금의 포천) 이동면 연곡리에서 살았다.
자는 중화(中和), 호는 농암(農巖), 본관은 안동, 좌의정 청음 김상헌(淸陰 金尙憲)의 증손, 대학자 이단상(李端相)의 사위, 송시렬, 이린상의 문인이다.
1669년(현종10) 진사가 되고 1682년(숙종8) 증광문과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이조정랑(吏曹正郞), 수찬(修撰), 교리(校理), 지평(持平), 집의(執義), 대사간(大司諫), 동부승지(同副承旨), 대사성(大司成) 등을 역임하고 청풍부사(淸風府使)로 있다가 1689년(숙종15) 기사환국(己巳換局-숙종이 장희빈의 아들을 원자(元子)로 책봉하려하자 송시렬 등이 시기가 빠르다하자 실각한 남인들이 왕명을 거역하는 불충한 무리라고 서인을 탄핵하여 왕을 충동해 서인을 축출하고 대 옥사를 일으키고 이어서 인현왕후를 폐서인케하고 장희빈을 왕후로 삼은 사건)으로 영의정이었던 아버지(김수항)가 진도(珍島)로 유배되었다가 사사(賜死)된 후 영평(지금 이동면 매바위)에 은거 하였다.

 
-김창협선생 필적-

1694년(숙종20) 갑술옥사(甲戌獄事-인형왕후를 내치고 장희빈을 왕후로 책봉된 것이 잘못되었다는 백성들의 뜻을 읽은 숙종이 인현왕후를 복위시키고 장희빈을 내치며 일어난 옥사)로 아버지가 신원(伸寃)됨에 따라 호조참의로 임명되었으나 사퇴하였다. 그 후 대제학(大提學), 예조판서, 지돈녕부사(知敦寧府事) 등에 누차 임명되었으나 역시 사퇴했다.
유학(儒學), 문학(文學)의 대가(大家)로 동생 삼연 창흡(三淵 昌翕)과 함께 퇴계 율곡 이후의 대학자로 지칭된다. 글씨도 유명했다.
1689년(숙종15) 39세 이후 이동면 장암리 매바위에 농암서실(農巖書室)을 꾸며 놓고 학문에만 전념하다가 1708년(숙종34) 갑자기 혈증(血症)이 폭발하여 별세하니 향수 58세이었다.
나라에서는 문간(文簡)이라는 시호를 내리고 숙종이 돌아가신 후 신하로서 최고의 영예인 숙종묘정(肅宗廟庭)에 배향되었으며 양주의 석실서원(石室書院), 영암의 녹동서원(鹿洞書院)에 제향되었다.





 top

   
 
 

굿모닝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