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포천역사소개>인물소개
 
문무신편


조경
조득남
전계대원군
정기안
정만석
정구
정희등
정지경
  조위봉
  조위명
조진관
조병준
  조성하
         

 


조경(趙絅) 1586(선조19)~1669(현종10)


 

 

조경선생은 1586년(선조19) 봉사(奉事) 익남(翼男)의 자로 출생, 포천군 신북면 가채리에서 살았다.
본관은 한양이고 세종조에 우의정을 역임한 연(涓)의 8세손이다.
자는 일장(日章), 호는 용주(龍洲), 주봉(柱峯), 간옹(?翁)이다. 어려서부터 재질이 특출해서 주위에서 기재(奇才)라고 칭찬이 자자하였다.
1612년(광해4) 사마시(司馬試)에 합격하였으나 정인홍(鄭仁弘), 이이첨(李爾瞻)의 발호(跋扈)로 광해군의 난정(亂政)이 도를 더해가자 문과(文科)에 등과하여 정계에 진출할 것을 단념하고 영남 거창에 온거하였다.
1623년 인조 반정 후 유일(遺逸)로 천거되어 형조좌랑 목천현감등을 지내고 1626년(인조4) 정시문과(庭試文科)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정언(正言) 지평(持平)등을 거쳐 교리(校理) 헌납(獻納)등을 역임한 뒤 사가록서(賜暇讀書)했다.
정묘호란(丁卯胡亂)이 일어나자 인조대왕이 강화로 출행(出行)하면서 세자를 호남지방에 보내 민심을 수습하고 무군도록 하는데 세자와 동행 그 임무를 수행하였다.
1626년(인조4)부터 호패법을 시행하였는데 백성의 원성이 높아지자 잠곡 김육(潛谷 金堉 : 후에 영의정까지 역임한 경제학 실학의 대가)과 함께 호패법을 혁파할 것을 강력히 상소하였다.
1633년(인조11) 이조정랑을 거처 집의(執義)가 되어 잘못을 지적한 상소 때문에 문천(文川)군수로 나갔다가 1936년(인조14) 사간(司諫)이 되어 직언을 하다가 두 번째 투옥되었다.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척화(斥和)를 주장하였고 일본에 청병하여 청나라 군대를 격퇴하자고 상소하였으나 허락되지 않았다.
그 후 응교(應敎), 집의 등을 역임하고 1643년(인조21) 일본통신사 부사로 일본에 다녀와 동사록(東?錄)이라는 기행문을 저술하였는데 그 문장이 명문일 뿐 아니라 당시 일본의 사정이 소상히 기록되어 있어 일본의 실정과 통신사 관계를 연구하는데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그 후 형조참의, 전주부윤, 이조참의, 대사간(大司諫), 대사헌(大司憲)등을 역임하고 1646년 형조참판에 이어 이조참판을 거쳐 벼슬길의 꽃이라 하는 대제학(大提學)에 올랐다.
1647년(인조25) 형조판서가 되고 이어서 예조판서를 거쳐 이조판서가 되어서는 이도(吏道)를 쇄신(刷新)하여 관리등용에 공정을 기해 명망을 얻었다.
1648년(인조26) 우참찬에 임명되었다. 1650년(효종1) 청나라에서 척화신(斥和臣) 처벌을 강력히 요구하여 영의정 이경석(李景奭)과 함께 의주 백마산성(白馬山城)에 안치되었다가 이듬해 풀려나와 회녕부사를 지내고 고향 포천에 은퇴하였다.
1658년(효종7) 73세 되던 해 인신(人臣)으로서 최고의 영예인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갔다.
기로소는 조선조 초부터 노신(老臣)을 예우하기 위하여 만든 제도인데 기로소에 들려면 정이품이상의 실직(實職)을 지낸 사람으로서 나이가 70세 이상이어야 하며 반드시 문과 출신이어야 했다.
미수 허목같은 이는 정승을 지내고 나이가 82세가 되고서도 문과출신이 아니라 하여 기로소에 들지 못하였다가 신하들의 주청으로 뒤늦게 특례로 기로소에 들었다.
임금도 늙으면 참가하는 곳으로 임금과 신하가 동참하는 곳이라 하여 관청의 서열로 으뜸이었다.
조경선생은 관직에 나가 40여년간 강직한 성품과 드높은 학덕으로 바르고 성실하게 행동한 벼슬살이의 귀감이었다.
선생은 문학도 뛰어나고 글씨 또한 명필이었다. 청백리(淸白吏)에 녹선되었고 문간(文簡)이라는 시호가 내려졌다. 포천의 용연서원(龍淵書院), 흥해(興海)의 곡강서원(曲江書院), 춘천의 문암서원(文巖書院)에 배향되었다.

-용연서원(사당)-







 top

   
 
 

굿모닝뉴스